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자기 집에서 잠을 자다 신분 밝히지 않은 경찰 "차를 박았다, 잠깐 나오시라"는 전화

송유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1/22 [14:46]

자기 집에서 잠을 자다 신분 밝히지 않은 경찰 "차를 박았다, 잠깐 나오시라"는 전화

송유영 기자 | 입력 : 2023/11/22 [14:46]

 

본문이미지

 

경찰의 거짓말에 속아 집 밖으로 나온 

 남성이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지만 1심과 2심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경찰연합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20일 울산지법 1-3형사부(이봉수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A씨는 2021년 12월 21일 밤 11시 43분께 울산 남구의 자기 집 인근에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3차례 거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기 집에서 잠을 자다 신분을 밝히지 않은 경찰의 "차를 박았다, 잠깐 나오시라"는 전화를 받고 집 밖으로 나갔다가 음주 측정 요구를 받았다.

경찰은 음주운전을 목격했다는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했고 A씨에게 술 냄새가 나고 얼굴에 홍조를 띤 점으로 미루어 음주운전을 했다고 판단했다.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A씨는 자신이 아닌 후배가 운전했다고 주장하면서도 후배의 인적 사항까지 숨기며 거부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재판부의 판단은 1심과 2심 모두 A씨의 손을 들어줬다. 체포 과정이 위법했다고 본 것이다.

1심 재판부는 "A씨가 집에서 잠을 자고 있어 교통안전과 위험 방지를 할 필요성이 없었다"며 "단지 음주운전을 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A씨를 속여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것은 피고인의 권리를 침해한 것으로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2심의 판단도 1심과 같았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체포되는 과정에서 피의사실 요지와 체포 이유를 고지받지 못했다"며 "변호인을 선임할 수 있고,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도 제대로 고지받지 못한 위법한 체포였던 만큼, 음주 측정 요구에 응할 의무가 없다"고 검찰 항소를 기각한 이유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野 채상병특검법 법사소위 처리…"거부권 못 할 정도로 완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