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행정망 복구됐지만…"방지책·책임소재 담긴 보고서 내놔야"

오문섭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8:07]

행정망 복구됐지만…"방지책·책임소재 담긴 보고서 내놔야"

오문섭 기자 | 입력 : 2023/11/20 [18:07]
본문이미지

▲ 지방행정 전산서비스 장애 대응 상황실 회의    

 

사흘간 마비됐던 행정 전산망 시스템이 20일 정상화하며 그동안 중단됐던 민원 서비스도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먹통 원인도, 재발 방지 대책도 명확하게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보통신(IT)업계 관계자와 보안 전문가들은 이대로 흐지부지 종결될 사안이 아닌 만큼,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나아가 이번 사태를 바탕으로 한 '재발 방지 보고서'를 작성해 추후 유사한 일이 발생하더라도 복구 기간을 단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용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는 "무엇보다 정보통신업계 전문가들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원인 분석이 나와야 한다"며 "앞서 정부가 먹통 원인과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긴 했지만, 여기엔 구체적인 분석도, 명쾌한 대안도 담겨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세계적인 인터넷 기업인 구글이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도 서버에 오류가 생기거나 사이트가 마비되곤 한다"며 "하지만 이들 기업은 그때마다 문제 원인과 대안 등이 담긴 '테크니컬 리포트'(기술 보고서)를 즉시 내놓는다"고 전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어떤 부서에서 잘못을 했고, 누가 얼마나 책임을 져야 하는지 뿐만 아니라 오류 발생 순간부터 사후 복구 조치 과정까지 정리된 '타임라인' 등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더구나 행정전산망이 국민의 혈세로 운영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보고서를 모든 국민들이 볼 수 있도록 전체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갑 세종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도 "장애가 발생했을 때 어느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자·정보·통신 분야에서 전체적인 시스템 골격을 의미하는 '시스템 아키텍처'가 탄탄하게 구축되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이를 적용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책임자에 대한 처벌과 책임 부처에 대한 채찍질만이 능사는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김정덕 중앙대 산업보안학과 명예교수는 "정보통신 분야에서 오류는 필수 불가결한 일"이라며 "사람은 누구나 실수하고, 기계도 완벽할 순 없는 노릇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언제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현실을 인정하되, 이번 일을 국가 정보망의 면역력을 기르는 기회로 삼아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줄이면 된다"고 강조했다.

민방위 훈련처럼 사이버 보안 훈련도 정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박영호 세종사이버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는 "각종 서버 오류를 가상으로 설정해 이에 대비하는 훈련을 정기적으로 가져야 한다"며 "갈수록 발달하는 해킹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버틸 수 있는 '근육'을 키워야 한다"고 제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野 채상병특검법 법사소위 처리…"거부권 못 할 정도로 완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