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여사 디올백 논란'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에 의견진술

홍민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07:06]

'김여사 디올백 논란'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에 의견진술

홍민영 기자 | 입력 : 2024/04/12 [07:06]
본문이미지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방송심의위원회(선방위)는 11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디올 명품 가방 수수 논란 등을 방송한 MBC '스트레이트'에 법정 제재를 전제로 제작진 의견진술을 듣기로 했다.

MBC는 지난 2월 25일 김 여사와 관련된 명품 가방 논란을 다뤘다. 이를 두고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정상 취재로 왜곡하고, 인터뷰 대상 선정이 편향적이며, 법원에서 증거로 채택되지 않은 자료를 근거로 제시했다'는 취지의 민원이 제기됐다.

최철호 위원(국민의힘 추천)은 "이 방송에 등장하는 인물은 대부분 객관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최 목사 자체도 이해당사자이고 부적절하게 취재했다고 한다"라며 법정 제재를 주장했다.

 

백선기 선방위원장(성균관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명예교수)도 "함정 취재에 대한 부분, 불법 취재에 대한 부분은 언론사 기법에서 사라지는 분위기"라며 "아주 도덕적이고 당위적인 얘기다. 제작진 얘기를 한번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심재흔 위원(더불어민주당 추천)은 "탐사보도 프로그램은 팩트를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이 경우도 최재영 목사가 아니면 이 팩트를 발굴할 수 없다"며 '문제없음' 의견을 냈다.

한국미디어정책학회 추천인 이미나 위원(숙명여대 미디어학부 부교수)은 "해당 프로그램이 선거방송심의위원회 심의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다"며 의결보류를 제안했다.

아울러 총선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경기 화성을에 출마했다 낙선한 공영운 전 현대차[005380] 사장 자녀의 서울 성수동 부동산 보유 의혹을 보도한 채널A '뉴스A' 4월 2일 방송에 대해서도 의견진술이 결정됐다.

해당 리포트에서 채널A는 공 전 사장 자녀가 실거주 목적으로 구매한 주택에 대해 본인 확인 절차 없이 '갭투자'라고 단정하는 내용의 보도를 냈다. 채널A는 같은 달 5일 정정 보도했으며, 리포트와 온라인 기사를 포털에서 삭제했다.

백 위원장은 "언론학자 입장에서 말씀드리면 가장 중요한 사실확인이 잘못됐다"면서 "이유 여하 막론하고 언론인으로서 지녀야 할 가장 기본적인 소양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성과 호흡 등에 대한 인신공격성 발언을 통해 그를 조롱·희화화했다는 취지의 민원이 제기된 cpbc FM '김혜영의 뉴스공감' 2월 7일 방송,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인재 영입에 대한 대담을 나누는 과정에서 일방적인 방송을 진행했다는 민원이 제기된 채널A '뉴스 TOP 10' 방송에 대해서는 각각 법정 제재인 '경고'가 내려졌다.

선방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와 '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수정·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으로 구분된다. 법정 제재부터는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시 감점 사유로 적용돼 중징계로 인식된다.

이날 선방위는 총선 후 열린 첫 회의였으며, 다음 달 10일까지 운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이정근 "부외자금 송영길에 보고"…宋 위증교사도 주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