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삼성전자 노조, 무기한 총파업…사측 "대화 재개 노력 지속"

김민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30]

삼성전자 노조, 무기한 총파업…사측 "대화 재개 노력 지속"

김민성 기자 | 입력 : 2024/07/10 [17:30]
본문이미지

▲ 전국삼성전자노조 총파업 돌입    

 

삼성전자 창사 이래 처음으로 총파업에 나선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10일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당초 전삼노는 지난 8일부터 사흘간 1차 파업을 진행한 뒤 15일부터 5일간 2차 파업할 예정이었으나, 계획을 수정해 이날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1차 파업 기간 사측이 어떤 대화도 시도하지 않아 곧바로 무기한 총파업을 이어간다고 노조는 설명했다.

 

전삼노는 조합원들에게 "목표와 승리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집행부 지침 전까지 출근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전삼노에 따르면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힌 인원은 6천540명으로, 이중 반도체 설비·제조·개발(공정) 직군이 5천211명이다.

전삼노는 파업 목적을 '생산 차질'로 내걸고 "반도체 공장 자동화와 상관없이 설비, 점검 등 관련 인원이 없으면 생산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파업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생산 차질, 품질 사고 등 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제보받은 내용은 추후 공개할 계획이다.

노조는 총파업에 따른 요구안으로 ▲ 노동조합 창립휴가 1일 보장 ▲ 전 조합원 기본 인상률 3.5% ▲ 성과급 제도 개선 ▲ 파업에 따른 경제적 손실 보상 등을 내걸었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 결정에 따른 성과 인상률 2.1%를 더하면 노조가 요구한 평균 임금 인상률은 5.6%가 된다.

이는 애초 노조가 지난 3월 임금 교섭 결렬 선언 후 요구했던 6.5% 인상보다는 낮아진 수치다.

이와 별개로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에서 평균 임금 인상률을 5.1%(기본 인상률 3.0%+성과 인상률 2.1%)로 정한 바 있다.

파업이 장기화하는 분위기이지만, 타결 가능성은 남아 있다.

전삼노가 지난해 8월 확보한 대표교섭노조 지위가 오는 8월이면 끝나기 때문에 파업권이 사라지기 전 협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8월까지 협상이 끝나지 않으면 노동조합법에 따라 어느 노조든지 교섭을 요구할 수 있어 5개 노조의 각자 교섭으로 나뉠 가능성도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생산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정상적으로 라인이 가동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파업으로 인한 결원에 대해서는 대체 인력을 투입하는 등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생산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며 "노조와의 대화 재개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삼노는 사내 최대 노조로, 현재 조합원 수는 3만1천여명이다. 삼성전자 전체 직원(약 12만5천명)의 24.8% 수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전 최고위원 2심도 벌금 500만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