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남구 창작스튜디오 장생포고래로131, 기획전시 ‘두 번째 이야기’

이방인이 바라본 장생포 속 이야기

김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6:29]

남구 창작스튜디오 장생포고래로131, 기획전시 ‘두 번째 이야기’

이방인이 바라본 장생포 속 이야기

김민경 기자 | 입력 : 2024/07/10 [16:29]

▲ 창작스튜디오 장생포고래로131, 기획전시 (금진_기억의 통로_회화)


[경찰연합신문=김민경 기자] (재)고래문화재단(이사장 서동욱)은 창작스튜디오 ‘장생포고래로131’에서 오는 16일부터 8월 31일까지 ‘두 번째 이야기’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이방인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장생포 속 이야기를 주제로 금진, 박소진, 최동훈 3명의 작가가 전시에 참여한다.

특히, 7월 10일부터 7월 12일까지 전시장 내․외에서 작가들이 라이브로 작품을 제작한다.

이 기간 전시장을 방문하게 되면 실시간으로 작업하고 있는 작가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으며, 8월에는 작가 연계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금진 작가는 바다를 매립한 땅의 맨홀 아래에는 귀신고래가 헤엄쳤던 사라진 바다의 역사와 마주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발상에서 맨홀 뚜껑을 탁본하고, 물고기와 물결무늬 문양이 있는 청동 거울 유물 형상에 돌고래와 장생포 바다 이미지를 겹쳐 작업한다.

박소진 작가는 도시 풍경을 파노라마처럼 긴 화면의 평면 회화로 표현하며, 탁 트인 아름다운 울산의 야경을 보여주고자 한다.

최동원 작가는 울산의 풍경 속 부패하는 철들과 자연의 이미지를 수집하고, 목탄의 드로잉 기법을 활용해 벽을 가득 채우는 캔버스 천 위에 작품을 선보인다.

3명의 작가 시선으로 바라보는 장생포의 모습을 통해 단순한 시각적 경험을 넘어 관람객들에게 깊은 공감과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전 최고위원 2심도 벌금 500만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