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완근 제주시장, 폭염 속 야외 근로자를 위한 세밀한 안전관리대책 주문

7월 둘째 주 간부회의,“근로현장 찾아 음료수 제공, 휴게공간 마련 등 안전보건의무 이행여부 점검해달라”

김근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5:56]

김완근 제주시장, 폭염 속 야외 근로자를 위한 세밀한 안전관리대책 주문

7월 둘째 주 간부회의,“근로현장 찾아 음료수 제공, 휴게공간 마련 등 안전보건의무 이행여부 점검해달라”

김근우 기자 | 입력 : 2024/07/10 [15:56]

▲ 김완근 제주시장, 폭염 속 야외 근로자를 위한 세밀한 안전관리대책 주문


[경찰연합신문=김근우 기자] 김완근 제주시장은 10일, 집무실에서 7월 둘째 주 간부회의를 주재했다.

먼저 김 시장은 지속되는 폭염에도 야외에서 근로하는 시민들을 위한 세밀한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최근 체감온도 33도가 넘는 무더위가 5일 이상 지속되면서 그냥 서있기만 해도 숨이 막히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고, 제주에서만 온열질환자가 20명을 넘고 있다고 말하면서 관련 부서에서는 관내 야외 사업장을 방문해 근로자들을 위한 음료수 제공, 휴게공간 마련 등 안전보건의무가 충실히 이행되고 있는지 꼼꼼히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난주 중부지방 호우 피해 현황을 언급하면서 이번 주말 전후로 제주지역에도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에 대비해 제주시 차원의 선제적 대응체계를 유지해 줄 것을 지시했다.

저류지와 배수로 등 수해가 발생할 수 있는 배수시설과 수방장비를 점검하고, 급경사지와 저지대 등 침수 취약지역을 통제해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지휘체계, 자원 투입계획 준비에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번 주 종합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24 워터밤 제주’행사에 최대 1만 명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대규모 인원이 한 장소에 모이고, 고압의 물을 활용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큰 만큼 관람객 이동동선 별 위험요소 제거, 무대 등 전기시설 점검, 유관기관과의 현장대응 체계 마련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리고 각종 논란으로 위축된 제주 관광이 다시 기지개를 켜 질적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관련 부서에서는 관광서비스 업소를 방문해 서비스 관리체계를 점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김 시장은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업무파악을 신속히 숙지해 오늘부터 예정된 신사업 발굴 토론이 밀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하면서 회의를 마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폭우에 익산으로 MT 떠난 의대생 끝내 숨진 채 발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